Tel. 02-6014.0754
Email. hr@krrca.co.kr
(04212)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44, 13층 (공덕동, 마포T타운)

면접에서 지원자가 블라인드 면접 주의사항을 위반하여 자신의 이름을 언급했을 때 어떻게 해야 하죠?

즉시 개입하여 제지를 해야 할까요?

나중에 불합격 처리를 하면 될까요?

당사자에게 감점을 주어야 할까요?

몇 점을 감점하면 좋을까요?

한차례 주의를 주었는데도 재차 위반하면 어떻게 하나요?

지원자가 실수했다고 인정하면 넘어가야 하나요?

실수인지 고의성인지 어떻게 정하죠?

블라인드 면접관련 주위를 주었음에도 위반하는 사례가 속출하여 면접 현장에 있는 담당자나 면접관 모두 혼란스럽다. 명확한 기준이 요구되어 대안을 요약해 보았다.

 

‘공공기관 채용비리라고 생각합니다. 도와주세요!’

지난 5월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청원글 제목

 

최근 모 공공기관 실제 면접에서 블라인드 면접 주의사항을 위반하여 이름을 여러 차례 언급한 지원자가 최종 합격한 내용에 이슈를 제기한 청원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지원자들은 면접 전, 이름과 출생지, 학교 등 본인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내용을 공개하면 안 된다고 안내받았으나 실제 면접에서는 자신의 이름을 여러 차례 언급한 한 응시자가 최종 합격했다는 것이다.

청원인은 해당 공공기관에 항의하며 감점 기준 등을 문의했지만 해당 기관이 ‘기관은 채용업체를 선정만 할 뿐, (감점 등은) 채용업체의 100% 권한’이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가감점 기준이 모호한 것에 대해 지원자들이 충분히 제기할 수 있는 이슈다.

현명한 대처는 이러한 이슈를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정부 정책, 공공기관 그리고 면접관 각각의 입장에서 해결책을 고민해 보았다.

첫째, 정부는 블라인드 면접에서 이름 언급에 대해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가이드라인’에 포함시켜 명확한 가이드를 줄 필요가 있다.

고용노동부의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가이드라인’은 출신 지역, 가족관계, 학력(학교명), 성별, 연령, 사진, 혼인 여부, 재산, 키·체중 등 신체적 조건 언급을 금지하고 있으며 이름은 블라인드 면접 시 금지 항목이 아니다. 따라서 이 공공기관이 정부의 블라인드채용 가이드라인을 위반했다 말할 수 없지만 해당 공공기관은 논란의 중심이 되어있다.

둘째, 공공기관은 면접 시 지원자의 위배 사항에 대한 감점 기준을 갖추어야 한다. 가령, 다음과 같은 기준을 정할 수 있다.

1) 불이익, 고의성이 있다 판단되면 부적격 처리

2) 1차 주위, 2차 경고, 3차 위반 시 부적격 처리

3) 1차 -1점, 2차 -2점, 3차 -3점 등 감점 수치화

4) 1차 주위, 2차 -1점, 3차 -3점 등 부분 수치화 적용

1), 2) 번과 같이 정성적인 기준보다는 3),4) 번과 같이 수치화하여 적용하는 것이 보다 명확하여 논란을 최소화할 수 있다.

셋째, 채용면접관은 면접 오프닝에서 블라인드 면접 위반 시 어떠한 불이익이 기준이 있는지 반드시 안내하고 그 기준을 따라야 한다. 면접 시작 전 어떠한 불이익 기준이 있는지 채용담당자에게 확인해야 한다. 기준이 모호할 경우 위의 감점기준을 예시를 공유하고 기준을 정하고 시작하는 것이 좋다.

채용 공정성에 대한 사회적 기대나 지원자의 눈 높이가 현격히 높아졌으나 면접 현장에는 여전히 제대로 훈련되지 않은 분들이 자리하고 있다.

기준이 없다면 기준을 만들고 기준이 모호하면 명확히 하자. 기준이 있어도 각 면접실마다 다르게 공지하고 누락하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채용감사인은 바쁘게 움직이며 현장 조치를 해야 할 것이다.

조지용 원장

채용전문면접관/ 채용감사인

한국바른채용인증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